대한전선, 호주서 4000만 달러 규모 공사 수주

호주 전력 회사 오스그리드 발주… 시드니 노후 지중선 교체 공사
HV급 전력망 설계부터 생산, 접속, 토목, 시험까지 일괄 책임
기사입력:2018-10-11 10:17:00
center
대한전선 전력 케이블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대한전선이 호주에서 HV(High Voltage)급 턴키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오세아니아에서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호주 최대 전력 회사인 오스그리드(Ausgrid)가 발주한 약 4000만 달러(USD 기준) 규모의 132kV급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높은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이 요구되는 턴키(Turn-Key) 베이스 방식으로 전력망 설계부터 케이블 및 접속재 생산, 접속 및 토목 공사, 시험까지 대한전선이 전 과정을 책임지고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시드니 지역의 노후한 지중선(地中線)을 신규 선로로 교체하는 공사의 일환으로 대한전선은 2016년과 2017년에 동일한 내용의 프로젝트를 수주하여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오스그리드의 신뢰를 받았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앞선 프로젝트의 공로를 인정받아 6월에 오스그리드가 주최한 행사(Strategic Partner Summit 2018)에서 핵심 파트너로 선정되어 상을 수상했다.

이 행사는 파트너와 비전 및 전략을 공유하고 우수한 파트너를 치하하기 위한 것으로 유수의 글로벌 케이블 제조사와 전력기자재 및 시공 업체 등 50여개 사가 참석한 가운데 단 4개 기업만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전선은 케이블 업체뿐 아니라 국내 업체로서도 유일하게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아울러 대한전선은 뉴질랜드 전력청으로부터 상반기에 수주한 약 1800만 달러(USD 기준) 규모의 220kV급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오세아니아에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오클랜드 인근에 주거지역을 개발하기 위해 기존의 가공선(架空線)을 지중화하는 프로젝트로 이 역시 턴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2006년 호주를 시작으로 오세아니아 전력 시장에 진출한 이후 굵직한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확고한 신뢰를 쌓아왔다"며 "베트남 생산 법인인 대한비나를 활용하는 등 가격 및 기술 경쟁력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오세아니아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