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나우지뉴 파산위기, 200만 유로에 달하는 빚 갚지 못해…여권 압수

기사입력:2018-11-06 20:33:48
center
사진=호나우지뉴 인스타그램
[공유경제신문 김진영 기자]
브라질의 축구스타 호나우지뉴가 파산 위기를 맞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6일 스페인 언론 마르카에 따르면 호나우지뉴가 200만 유로(약 25억 6000만원)에 달하는 빚을 갚지 못해 최근 법원으로부터 여권 압수 명령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나우지뉴와 그의 형은 보호구역에 불법 건축물을 지었다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또 4년 동안 이어진 사법 분쟁으로 담보대출 이자가 급증하면서 빚이 커져 갚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특히 호나우지뉴의 현재 은행 잔고는 6유로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김진영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