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열 음주운전, “경각심이 부족했었다.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처벌 역시 마땅히 받겠다”

기사입력:2018-11-29 01:27:40
center
사진=넥센 히어로즈 페이스북
[공유경제신문 김진영 기자] 넥센 히어로즈의 임지열 선수가 음주운전을 한 것에 대해 고백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8일 넥센 히어로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임지열이 2016년 9월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던 사실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자진신고 했다"고 전했다.

이는 구단에서 선수단 전체에 음주운전을 비롯한 각종 사건, 사고와 관련하여 문제가 있었으나 공개되지 않은 건에 대해 자진신고 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

이에 임지열은 2016년 9월1일 22시쯤 서울 신논현역 근처에서 지인과 식사를 겸한 음주 중 차량을 이동해 달라는 전화를 받고 사설 주차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도로로 나갔다가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고 털어놨다.

임지열은 구단을 통해 "당시 음주 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했었다.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처벌 역시 마땅히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2년 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계속 마음이 불안했고,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김진영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