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문, 실력만큼 마음도 착한 천사... 어려운 이웃 위해 1억원 기부

기사입력:2019-01-07 17:28:49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배상문(33)이 1억원을 기부했다.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는 배상문이 지난달 31일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011년 SK텔레콤 오픈 우승상금을 기부하며 '사랑의 열매'와 인연을 맺은 배상문은 2014년에는 신한동해오픈 우승상금 2억원을 전액 기부했다. 2016년에도 1억원을 기부하며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도 가입했다.

2013, 2014년 PGA 투어 2승, 2011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3승,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9승 등통산 15승을 거둔 배상문은 오는 10일 하와이 호놀룰루 와이알라이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소니오픈 인 하와이'에 출전한다.

배상문은 "계속 마음이 있었는데 투어 활동에 집중하느라 조금 늦어졌다. 2019년 새해를 맞아 어려운 이웃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잘 쓰여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