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탈원전 반대 서명 20만명 돌파... "탈원전 정책 철회"

기사입력:2019-01-11 13:09:03
center
자유한국당 최연혜(왼쪽 두번째) 의원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거리 앞에서 열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 현장서명운동'을 시작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앞줄 두번째부터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한국당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 공동추진위원장인 최연혜·강석호·이채익 의원은 1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탈원전 반대 국민 서명이 20만명을 돌파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최연혜 의원은 "서명운동은 12월13일 발대식을 기점으로 30일째인 11일 오전 9시 현재 온라인 15만 3730명, 오프라인 8만 2498명 등 총 23만 6228명이 서명에 동참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는 국민의 민심이자 명령"이라고 말했다.

강석호 의원도 "많은 국민들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대한민국 원전 고사 정책이라는 것을 명백하게 알고 있다"라며 "당장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재개되지 않으면 내년에 2000여개의 원전 관련 중소·중견기업은 줄도산하고 원전생태계가 완전히 무너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채익 의원은 "원자력진흥법, 전기사업법, 저탄소 녹색성장법, 에너지법 등 수많은 실정법에도 위반하는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이미 1조원 가까이 투입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라며 "문재인 정부의 독선적이고 비합리적·비헌법적·비경제적인 탈원전 정책을 저지하는데 내 한목숨을 다 바쳐 막겠다"라고 강조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