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트렌드] 미세먼지 때문? '생필품'도 대용량이 인기

기사입력:2019-03-26 09:34:42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미세먼지 이슈가 장기화되면서 오프라인 장보기가 어려워지자 온라인을 통한 생필품 구매가 늘고 있다. 특히 한 번 구입한 뒤 오래 사용할 목적으로 대용량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G마켓이 최근 한달(2/25-3/24) 동안 ‘대용량 생필품’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최대 2배 이상 급증했다. 그 중에서도 대용량 섬유유연제의 판매량은 152%로 크게 늘면서 가장 증가폭이 컸다.

또한 대용량 바디워시가 139%, 대용량 샴푸린스는 75% 신장했다. 대용량 세제 품목의 인기도 높아졌는데, 대용량 주방세제 판매는 99%, 대용량 세탁세제 판매는 42%가 늘었다. 대용량 손세정제도 45% 판매량이 신장했다. 이외에도 대표적인 미세먼지 방지용품인 ‘마스크’ 역시 100매 이상 대용량으로 구입하는 이들이 늘면서 같은 기간 대용량 마스크 판매가 무려 70배 이상(7375%) 급증했다.

반면 일반 용량 제품들은 대용량 제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판매 증가폭이 미미했다. 섬유유연제 판매량이 26%, 바디워시가 12%, 샴푸린스는 34% 각각 늘어나는 데 그쳤다. 그 밖에 주방세제 34%, 세탁세제 8%, 손세정제 16%씩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G마켓 마케팅실 임정환실장은 “생필품의 경우 사용 경험이 있는 브랜드 제품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 대용량으로 구매할 경우 훨씬 경제적일 수 있다”며 “미세먼지 이슈가 계속되는 한 대용량 생필품의 인기는 꾸준히 높아질 전망이며, 매일 사용하는 생필품을 대용량으로 바꾸면 배출되는 플라스틱 용기의 양도 줄어들어 보다 친환경적인 쇼핑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