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공유기업 지원 제도 본격화...세제혜택 지원

기사입력:2018-06-07 10:06:57
[공유경제신문 박정우 기자]
기업의 경영성과를 근로자와 함께 나누는 성과공유기업을 발굴해 세제혜택 등을 통해 지원하는 제도가 본격 도입된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돼 정부 공포 3개월 뒤 시행된다고 6일 밝혔다.

성과공유기업 제도는 중소기업의 경영성과를 높이고 임금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한국중소기업학회에 따르면 경영성과급을 통해 근로자와 성과를 공유하는 기업이 일반기업에 비해 매출액은 1.8배, 당기순이익은 2.5배 더 좋은 경영성과를 창출하고 있지만 중소기업 중 52.7%가 성과공유제도 자체를 잘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평균적으로도 성과급 등 특별급여는 중소기업이 대기업 대비 31% 수준에 불과해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를 확대시키고 청년층이 중소기업 취업을 기피하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중기부는 근로자와 함께 경영성과급, 우리사주, 스톡옵션, 내일채움공제 등을 통해 성과를 공유하는 기업을 '성과공유기업'으로 확인하고 이들 기업에 대해 경영컨설팅, 수출, 연구개발(R&D), 창업 등 정부사업을 우대 지원하는 것은 물론 세제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성과공유기업을 발굴 확산해 중소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축소 및 경쟁력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우 기자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