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더 심해지는 구직... 구직자 절반 이상 "두려움과 스트레스 느껴"

기사입력:2019-12-16 12:54:15
center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814명을 대상으로 ‘2019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 67.1%가 ‘올 하반기 구직난이 더 심해졌다’고 16일 밝혔다. ‘예년과 비슷했다’는 응답은 30.4%였으며, ‘구직난이 완화됐다’는 답변은 2.4%뿐이었다.

목표 직무별로 살펴보면, ‘기획/전략’(76.2%), ‘인사/총무’(75.1%), ‘구매/자재’(74.4%), ‘제조/생산’(70%) 지원자들은 구직난이 심해졌다고 느낀 비율이 높은 반면, ‘IT/정보통신’(56.8%), ‘광고/홍보’(60%), ‘디자인’(62.2%), ‘서비스’(62.6%)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올 하반기에 구직난이 심해졌다고 느낀 이유로는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44.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서 ‘체감 경기가 좋지 않아서’(42%),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이 줄어서’(42%)가 동률이었으며, 이밖에 ‘기업별 채용인원이 축소돼서’(34.4%), ‘질 낮은 일자리만 많은 것 같아서’(28.7%), ‘탈락하는 횟수가 늘어서’(23.2%) 등을 들었다.

이들 중 무려 93.8%는 심한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구직자의 36.3%는 취업 목표 기업이 올 하반기에 아예 채용을 하지 않아지원조차 못했다고 답했다.

해당기업의 형태는 ‘중견기업’(38.8%, 복수응답), ‘중소기업’(37.4%), ‘대기업’(36.2%), ‘공기업 및 공공기관’(22.3%), ‘외국계 기업’(4.1%)의 순이었다.

또, 전체 구직자들의 94.8%는 심한 구직난 때문에 스트레스를 겪고 있었으며, 이중 대다수인 84.4%는 스트레스로 인해 질병까지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두통’(48.2%, 복수응답), ‘불면증’(45.6%), ‘만성 피로’(40.2%), ‘소화불량’(35%), ‘목, 어깨 등 결림’(26.1%), ‘피부 트러블’(19.5%),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18.8%) 등을 앓고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43.1%)은 구직난이 내후년 하반기 이후까지도 계속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 23.6%는 내년 상반기, 22.2%는 내년 하반기, 11.1%는 내후년 상반기까지 구직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해, 구직난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이 많았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max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