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한 `LH희망상가` 올해 187호 공급

기사입력:2018-06-07 15:49:06
[공유경제신문 김민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청년, 경력단절여성, 사회적기업, 영세 소상공인 등에게 장기간 저렴하게 임대하는 LH형 공공임대상가인 ‘LH 희망상가’ 총 187호를 올해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LH와 국토부는 7일 서울가좌 행복주택 ‘LH 희망상가’ 시범사업 현장에서 ‘LH 희망상가’에 교육, 컨설팅 등 소프트웨어 결합을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 극대화를 위하여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H 희망상가’는 공공지원형과 일반형 두 가지 유형으로 공급된다.

공급 유형별 특징을 살펴보면, 청년 등의 창업 지원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급하는 공공지원형은 청년·경력단절여성·사회적기업에게는 시세 50% 수준,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시세 8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하며, 사업계획서 등을 심사하여 본 사업취지에 적합한 입점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일반형은 별도의 자격제한이 없으며, 예정가격을 하한으로 일반경쟁입찰을 통해 신청자가 입찰한 금액을 기준으로 임대료가 결정된다.

특히 공공지원형과 일반형 모두 최초 2년 계약 후 2년 단위로 계약 갱신이 가능해, 최대 10년간 계약 연장을 보장하는 점이 큰 혜택이다.

올해 공급하는 ‘LH 희망상가’는 지난 4월 공고한 하동읍내 상가 5호를 포함한 28개 단지, 총 187호다.

박상우 LH 사장은 “저렴한 임대료로 장기간 안정적으로 영업활동이 가능한 ‘LH 희망상가’는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 활성화, 둥지내몰림 방지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LH 희망상가’에 중기부, 소진공의 소프웨어인 교육, 컨설팅을 결합한 풀패키지형 창업지원 플랫폼 구축이 가능해져 일자리 창출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