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효과 높일 '예비사회적기업' 28곳 선정

기사입력:2018-06-11 13:19:34
[공유경제신문 박정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경제활동을 하면서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는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예비 사회적 기업 28곳을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국토부는 지난 2월28일부터 4월6일까지 기업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제1차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사회적기업으로 28개 기업을 지정했다. 이번 공모에는 총 71개 기업이 신청했다.

선정된 주요 기업 중 하나인 녹색친구(서울 마포구 소재)는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빈집살리기형 사회주택 등 사회주택의 기획·개발·운영을 통해 종합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커뮤니티 공간 조성 및 공동체 활성화 교육 등을 통해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하고 마을기업 지원 사업과 연계해 입주민 주도의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고 있다.

또 서울 은평구에 소재한 유한책임회사 더함은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사업을 운영하는 곳으로 시공사, 자산관리사, 건축설계회사가 함께 연합체를 구성해 아파트단지형 마을공동체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문화숨은 문화를 통해 지역 고유의 특성과 가치를 발굴해 지역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지역 문화 콘텐츠 발굴, 도시재생 인적자원 양성을 위한 교육, 커뮤니티 공간 기획 및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오는 2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14동 대회의실에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통합 공동 연수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 기업 지정을 통해 수익창출과 사회적 목적 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 경제 주체가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정우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