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키 스패너 학대사건 재수사, 누리꾼 충격…“무혐의 받았던 게 이상하네”

기사입력:2018-09-05 13:34:36
center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공유경제신문 김진영 기자]
5일 의정부지검은 유치원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을 재수사한다고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은 지난 2016년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한 유치원에서 20대 교사 A씨가 5세 원생들을 멍키 스패너로 학대했다는 피해 아동들의 진술이 나와 논란이 된 사건이다.

앞서 A씨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나, 피해 아동의 학부모들이 재수사를 요구한 것이 서울고법에 받아들여지면서 2년 만에 재수사가 이뤄지게 됐다.

당시 피해 아동들은 "선생님이 멍키 스패너에 손가락을 끼우고 조여 괴롭혔다"라고 이야기했고, 신체 부위별로 색깔이 다른 회초리를 이용해 가격했다는 진술도 있었다.

또 한 5세 남아 원생은 부모에게 "원장 선생님이 원장실에서 뺨을 때렸다. 맞고 나서 입이 삐뚤어졌다. 무서워서 대변이 나올 뻔 했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고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nnn*****) 세상에 어떻게 이게 무혐의 처분을 받았을까?” “(yui****) 말도 안 된다 정신질환이 있었나?” “(567****) 무혐의 처분 받았던 게 이상하네” “(56hh****) 진실이 꼭 밝혀지길” “(UNNN****) 어린이집 선생님을 왜 하는 거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진영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