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코리아, 제23차 CSR투어 진행

기사입력:2018-09-14 14:52:18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파나소닉코리아(대표 노운하)는 추석을 맞이해 11일, 12일, 20일 3일동안 ‘제23차 CSR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23차 CSR투어는 대전, 충남, 충북지역 아동∙청소년복지센터 18곳을 방문하여 청소년들에게 프로젝터, 미러리스 카메라, 이어폰, 면도기, 헤어드라이어, 구강세정기 등 파나소닉 상품과 생필품을 기부한다.

파나소닉코리아는 10년간 매년 설날과 추석 2회에 걸쳐 ‘CSR투어’ 프로그램 실행하고 있다. 2007년부터 서울 경기 지역 시설 중심으로 기부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1년부터는 서울 경기지역의 110개 청소년보육시설에 ‘청소년 꿈 키워주기 프로젝트(카메라기부-> 동호회 활동유도 -> 포토콘테스트 -> 무료사진강좌 -> 꿈키워주기세미나로 이어지는 6개월 주기의 체계화된 프로그램)’ 일환으로 파나소닉 제품과 생필품을 기부해오고 있다.

이는 단순한 기부가 아닌 파나소닉 미러리스 카메라를 중심으로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고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는 활동이다. 또한 미술, 음악관련 후원 및 메세나사업 봉사활동, 환경활동 등과 병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연중행사로 진행 중이다. 작년 9월부터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기부 기관을 확대하였다.

노운하 대표는 “매년 2회 CSR투어를 진행시 직접 복지시설을 찾아가 시설 현황을 살펴보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는데, 이를 통해 지역사회와 보다 효과적으로 상생하는 방법을 생각하게 된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파나소닉코리아는 공존공영이라는 철학을 가지고 행동하는 기업으로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와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책임) 활동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파나소닉코리아는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대학생(파나소닉 대학생홍보대사 PR챌린지 및 CSR홍보대사)을 위한 각종 콘테스트나 후원사업, 에코활동, 봉사활동 뿐만 아니라 사회문제와 연계한 국민구강건강, 국민효도 등의 캠페인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다양한 스포츠 후원 사업에도 앞장서고 있다. 한편 파나소닉은 1988년 캘거리-서울올림픽부터 창립 100주년인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올림픽 TOP 스폰서로서 30주년을 맞이하였고, 파나소닉코리아도 본사와 함께 올림픽을 통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가고 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