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세계 여성 골프의 중심을 아시아로 옮긴다

기사입력:2018-10-11 16:25:00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이 내년부터 주최하는 여성 골프대회의 주관 협회를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로 옮겨 국내 투어 최대상금 규모의 '하나금융그룹 코리아오픈(가칭)'을 개최하기로 했다.

개최 시기는 10월 중, 장소는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가 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과 KLPGA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지난 10월 10일에 파라다이스시티 컨벤션 미팅룸에서 개최 조인식을 가졌다.

또 대회의 개최와는 별도로 한국, 중국, 대만 등을 비롯한 태국, 베트남, 브루나이 등 아시아 국가와 연계한 'Asian LPGA 시리즈(가칭)'의 론칭을 추진하며, 일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과의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은 KLPGA 김상열 회장, KGA 허광수회장, CTGA(대만골프협회) 왕정송 회장, CLPGA(중국여자프로골프협회) 리홍 총경리 및 국내기업 스폰서사 회장단 등 귀빈이 참석하는 자리를 만들고 내용을 공유했다.

최근 세계 여자골프투어는 한국과 일본을 주축으로 중국과 태국 등 신흥 강국을 포함한 아시아권의 선수들이 선전을 거듭하며 큰 물줄기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의 중심에 있는 아시아의 엘리트 선수들은 글로벌 정책을 앞세우고 있는 미국 LPGA투어로의 진출로 편중되고 있다.

LPGA는 이러한 아시아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아시아권의 대회 스폰서 영입, 방송중계권 및 라이선스 판매 수입 등으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번 'Asian LPGA 시리즈'는 이러한 현상에서 탈피하고 아시아 지역 골프의 균형적인 발전의 필요성이 대두되며 나온 결과다.

여기에 그룹 차원에서 '신남방정책'에 맞춰 아시아 지역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기조와 함께하려는 목적이 있다.

이미 지난 6월에 KPGA 대회인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을 시작하며 한국이 중심이 돼 아시아와 교류를 넓히고자 하는 의지를 천명했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그룹은 올해까지 함께하던 미국 LPGA와의 재계약 대신 KLPGA투어와 함께 대회를 만든 후 KLPGA를 중심으로 중국, 대만, 일본, 베트남 및 브루나이 등의 국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의 김정태 회장은 "아시아 골프의 새로운 기류를 함께 만들어 나가게 돼 기쁘게 생각하고, 아시아 골프가 세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시아 LPGA 시리즈'는 6~10개의 규모로 구상하고 있으며 '하나금융그룹 코리아오픈'이 최종전의 역할을 겸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스포츠마케팅팀 박폴 팀장은 "앞으로 진행될 '하나금융그룹 코리아오픈'은 롤렉스랭킹 상위 선수와 JLPGA, CLPGA, CTGA 그리고 LPGA 상위 선수를 모두 포함하는 말 그대로의 오픈 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까지의 구상은 자국 투어인 KLPGA 선수를 주축으로 하고, 롤렉스 랭킹 기준 상위권 선수들과 LPGA 상위권 초청을 유지하면서 대회 요강은 범아시아권 협회들과 협의해 문호 개방을 추진하는 것"이라는 것이 박폴 팀장의 설명이다.

이번 모임과 발맞춰 KLPGA와 CTGA는 공동주최 형식의 'Taiwan Women's Open(가칭)'을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Asian LPGA 시리즈'를 구성하는 데 일조할 계획이다.

'Asian LPGA 시리즈'에 관련된 자세한 구상 및 시리즈의 규모는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