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 '스파크' 30대 지원

기사입력:2018-11-21 11:30:39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한국지엠 쉐보레는 연말을 맞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인천공동모금회)와 함께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진행하며 이웃들의 도전하는 삶을 응원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지난 20일 오후 인천에서 열린 '인천사랑의열매 희망 2019 나눔캠페인'에 참석해 쉐보레 '스파크' 30대에 해당하는 후원금을 인천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번 후원금은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통해 차량이 필요한 전국 30개 사회복지기관과 시설에 스파크 차량 30대를 지원하는 등 지역 공동체의 사회복지를 위해 사용된다.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쉐보레를 성원해 준 고객과 지역사회에 보답하기 위해 마련된 후원금이 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시설의 발이 돼 복지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한국지엠한마음재단과 함께 전국적으로 차량이 필요한 저소득 가정, 사회적기업, 사회복지기관 등에 차량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 인천공동모금회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 캠페인을 통해 지난 9월 저소득 가정에 스파크 30대가 전달됐으며 올해 연말까지 사회복지기관 등에 스파크 60대가 지원되는 등 90대의 차량이 지역사회 복지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