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부상 소방관 31명에 6000만원 치료비 지원

기사입력:2018-11-21 17:29:35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에쓰오일은 서울 서대문소방서에서 '공상소방관 치료비 전달식'을 갖고 화재진압과 응급구조 활동 중 부상을 입은 소방관 31명에게 격려금 6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에쓰오일은 10년째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부상 소방관들에게 치료비를 전달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위험한 사고 현장에서 부상을 당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위로와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에쓰오일은 앞으로도 소방관들의 사기 진작과 소방 가족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사회 곳곳에서 자신을 희생하는 소방관들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소방관 순직 시 유가족에게 3000만원을 지급하며 매년 소방관 자녀 100여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해 안정적으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모범 소방관을 격려하기 위한 '올해의 영웅 소방관 시상식', 격무에 지친 소방관들에게 휴식 기회를 제공하는 '소방관 부부 휴(休) 캠프' 등을 통해 소방관들의 사기 진작에 앞장서고 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