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통화정책 "완화 기조 유지할 것" 강조

기사입력:2018-11-30 17:09:26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30일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완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 뒤 발표한 '통화정책방향'문을 통해 "국내 경제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p 인상했다. 이번 금리인상은 지난해 11월 6년5개월 만에 처음 단행된 이후 1년 만이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국내 경제에 대해서는 "설비 및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됐으나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도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면서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지난 10월 전망 경로와 대체로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2.7%로 전망한 바 있다.

세계 경제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보호무역주의 확산 움직임,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유로지역 정치적 불확실성 등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