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강남4구 약세로 3주 연속 하락

기사입력:2018-11-30 17:10:06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 약세의 여파로 3주 연속 하락했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4%(재건축 -0.08%, 일반 -0.03%) 떨어지며 지난주( -0.03%) 대비 하락폭이 커졌다.

매매가 하락을 주도한 지역은 강남 4구다. 송파(-0.28%)가 가장 많이 하락했고, 이어 강동(-0.08%), 강남(-0.03%), 서초(-0.01%), 양천(-0.01%) 등의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송파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0만원, 잠실동 주공5단지와 엘스가 1000만~1억원 떨어졌다. 대출규제가 강화되며 시세보다 저렴한 매물이 늘고 있지만 매수자가 유입되지 않는 분위기라고 부동산114측은 설명했다.

반면, 실수요층이 두터운 동대문과 구로는 0.4%씩 올랐다. 성북과 노원은 각각 0.02%, 중랑, 서대문, 도봉, 광진은 0.01% 상승했다. 동대문구 용두동에 위치한 용두롯데캐슬리치가 2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매매가가 전주와 같았다. 위례(-0.02%), 분당(-0.01%)이 하락했고, 일산(0.04%), 평촌(0.02%)은 상승했다. 위례는 성남시 창곡동 위례센트럴푸르지오가 500만~1000만원 하락했다. 분당은 정자동 한솔LG와 서현동 효자동아가 1000만-2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안산(-0.06%) ▲시흥(-0.04%) ▲부천(-0.04%) ▲구리(-0.04%) ▲양주(-0.02%) ▲오산(-0.02%) ▲광명(-0.02%)을 중심으로 매매가가 떨어졌다. 반면 ▲군포(0.07%) ▲수원(0.07%) ▲하남(0.06%) ▲고양(0.02%) ▲안양(0.02%) 은 상승했다. 안산은 초지동 주공그린빌1314단지가 500만~1000만원 떨어졌다. 수원은 정자동 수원SK스카이뷰와 매탄동 매탄주공4단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부동산114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15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주택시장 호황에 기댄 가계부채 증가세는 주택담보대출 확대가 이끌었던 만큼 가계의 이자 부담 증가에 따른 주택 시장의 급매물은 과거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