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CSR⑦] 삼성문화재단, 창작 활동 지원 등 문화예술 사업

삼성이 설립한 최초 재단...호암 이병철 선생의 '나눔철학' 실천 기사입력:2019-06-04 08:27:37
center
(사진=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5년부터 삼성문화재단과 삼성생명 공익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박재준 기자]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이재용)은 1965년 삼성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생의 나눔의 철학을 바탕으로 설립됐다.

삼성이 설립한 최초의 재단으로, 고(故)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이 그 해 4월 현금과 토지, 주식 등 사재를 출연해 설립했다.

문화 예술이 개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사회적으로 갈등과 병리 현상을 해소한다는 인식 하에 문화예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을 운영하고, 해외유명미술관과 교류 및 협력 사업도 진행한다.
center
특히 이병철 선대회장의 호를 딴 호암미술관은 이 선대회장이 30년에 걸쳐 수집한 한국미술품을 바탕으로 지난 1982년 개관됐다. 호암미술관에는 상당한 국보와 보물도 포함돼 있다.
center
문화예술지원 사업 중에는 파리국제예술공동체에서의 한국인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 지원이 핵심이다.

1996년부터 2060년까지 파리국제예술공동체에 15평 규모의 아틀리에를 장기 임대, 운영하고 있다.

또 악기은행을 통해 지난 1997년부터 뛰어난 젊은 음악가들을 대상으로 계적인 명기 무상 대여 사업도 진행 중이다.
center
center
2004년에는 서울 한남동에 미술관 건물을 신축하면서 삼성미술관 Leeum도 개관했다.

리움미술관은 미술관 발전을 위한 주요 사항을 논의하고 자문에 응할 운영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고 이서현 신임 이사장을 운영위원장으로 위촉했다

[공익법인 분석] 재단법인 삼성문화재단

1. 1965년 설립 / 주무관청 용산구청
2. 김은선 대표 / 직원수 62명
3. 설립출연자(기부자) : 이병철
4. 이사회 구성 : 이재용, 정성기, 김영나, 배기동, 최병일, 김은선, 안경태, 유승정 (이하 임원 8명)
5. 설립근거법 : 기타법률 / 고액출연비율 61%
6. 사업내용 : 예술, 문화, 스포츠, 학자금, 장학금 지원
7. 사업대상 :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외국인(다문화), 가족, 여성, 일반대중

8. 고유목적사업 현황 : 장학사업 (81억원) / 문화,학술단체 사업 지원 (10억원)

9. 재무상태 (2017년말 기준 / 단위 : 원)

* 총자산 : 7,696억
- 토지 : 263억 (3.4%)
- 건물 : 843억 (11%)
- 주식 및 출자 지분 : 657억 (8.5%)
- 금융 : 259억 (3.4%)
- 기타 : 5,672억 (73.7%)

* 총수입 : 393억
- 공익사업수입 : 92억
- 기타사업수입 : 92억 (23.6%)
- 수익사업수입 : 300억
- 금융배당 : 230억 (58.6%)
- 금융이자 : 6억3,200만 (1.6%)
- 기타 : 63억 (16.2%)

* 총지출 : 397억
- 공익사업지출 : 91억
- 목적사업비 : 91억 (23.2%)
- 수익사업지출 : 305억
- 기타 : 305억 (76.8%)

* 총인건비 : 5억2,200만

관련 기사

[삼성CSR①] 호암재단, 143명 '호암상' 수상자에게 244억원 수여

[공익법인 분석 '삼성편'] 재단법인 삼성복지재단

[공익법인 분석] 의료법인 삼성의료재단

[삼성CSR⑤] 삼성꿈장학재단, 교육 소외계층 교육기회 확대

[삼성CSR⑥]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2022년까지 1.5조원 연구 지원

박재준 기자 pjz@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