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주의 방’ 김재영 종영 소감 “잊을 수 없는 첫사랑 같다"

기사입력:2019-01-23 17:41:16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 배우 김재영이 드라마 ‘은주의 방’을 마무리하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올리브 화요드라마 ‘은주의 방’에서 류혜영(심은주 역)의 19년 지기 친구이자, 수석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서민석 역할을 맡은 김재영은 류혜영의 방, 그리고 인생까지 셀프 인테리어할 수 있게끔 도와주는 다정다감한 남자 사람 친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마지막 회에서 김재영은 짝사랑 끝에 류혜영과 친구에서 연인 관계로 발전 후에도 변함없이 류혜영의 이야기에 공감해주고 귀 기울여 주며 그간 보여주었던 남사친으로서의 면모 또한 잃지 않으면서 연인 옆에 붙어 시도 때도 없이 뽀뽀하는 등 본격적으로 직진, 올인하는 세상 달달한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여주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김재영은 ‘은주의 방’을 통해 19년 지기 여사친을 짝사랑하는 남사친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였으며, 공감을 자아내는 대사를 자연스럽게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위로를 선사해주었다.

이에 김재영은 “이번 ‘은주의 방’을 통해 첫 주연을 맡았고 그간 맡아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더 즐겁게 임할 수 있었다. 촬영할 때 좋은 분들과 재미있게 촬영을 했기 때문에 아직도 그 때의 추억들이 짙게 남아있어 ‘은주의 방’은 저에게 잊을 수 없는 첫사랑 같다”며 “함께한 배우 분들, 스텝 분들 그리고 서민석이란 캐릭터를 예뻐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해 ‘백일의 낭군님’과 ‘은주의 방’을 통해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은 배우 김재영은 오는 3월 영화 ‘돈’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스크린에서도 맹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지원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