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파이·후레쉬베리·생크림파이 '봄봄 한정판 컬렉션 시즌3' 출시

기사입력:2019-02-12 14:51:17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오리온은 봄을 맞아 ‘초코파이 情’, ‘후레쉬베리’, ‘생크림파이’ 등 대표 파이 3종을 한정판으로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세 번째 선보이는 봄 한정판 컬렉션은 봄과 잘 어울리는 과일인 딸기를 비롯해 다양한 원재료로 새로운 맛과 재미를 더했다. ‘초코파이 피스타치오&베리’는 마쉬멜로우 속에 넣은 딸기잼이 피스타치오와 어우러져 상큼하고 고소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피스타치오가 마카롱, 아이스크림 등에 많이 사용되는 트렌디한 식재료인 만큼, 새로운 디저트를 찾는 2030 여성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후레쉬베리 애플&망고’는 후레쉬베리 특유의 부드러운 크림에 사과잼과 망고 크림이 더해져 상큼한 맛을 잘 살렸다. 사과 과육을 그대로 넣어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일품이라고. ‘생크림파이 베리베리’는 생크림 속에 크렌베리 딸기잼을 넣어 상큼한 맛을 잘 살렸다.

패키지 역시 봄을 연상케 하는 화사한 파스텔톤에 꽃, 과일 등 주목도 높은 디자인 요소로 SNS 인증샷을 즐기는 네티즌들의 취향을 고려했다. 특히, 초코파이 피스타치오&베리는 대부분의 핑크빛 봄 한정판 제품들과 달리, 새싹의 파릇함을 민트색으로 표현해 차별화를 시도했다.

오리온 초코파이는 지난 2016년 바나나 열풍을 주도한 ‘바나나 초코파이’에 이어 ‘초코파이 딸기&요거트’ 등 젊은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맛을 잇달아 선보이며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후레쉬베리는 소프트 케이크에 과일 크림이 어우러진 상큼한 맛으로 30년 가까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선보인 생크림파이는 영국산 생크림과 리얼 초콜릿 등 엄선된 재료를 사용한 프리미엄 디저트로 출시 9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5000만 개를 돌파한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매년 색다른 맛과 디자인으로 ‘봄 한정판’ 신드롬을 주도하고 있다”며 “여심 공략에 성공하며 2년 연속 완판 행진을 이어온 만큼, 올해도 소비자들의 남다른 사랑을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