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학교 수학여행에 현직 소방대원 동행

기사입력:2019-03-11 10:40:30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학교 수학여행 시 학생들의 안전을 지켜주기 위해 소방대원이 동행하는 '119 안심 수학여행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초등학교와 특수학교 가운데 희망하는 11개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후 내년부터 확대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응급구조사 등 안전전문자격을 소지한 현직 소방대원들이 수학여행 사전교육, 출발일 안전점검, 숙소생활과 야외활동 안전 관리, 사고 발생 시 긴급 대응 등 활동을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12일 오후 3시 시교육청 재난대응상황실에서 부산광역시소방재난본부(본부장 우재봉)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시범 운영하는 학교별로 소방대원 2명을 안전요원으로 배치하고, 응급처치용 의약품과 긴급구호 장비 등을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대상학교 선정, 수학여행 현황파악, 소방대원 동행 비용 등을 지원한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번 협약으로 수학여행에 현직 소방관이 안전요원으로 참여함으로써 학생들이 보다 안전하고 알차게 체험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학교 안전문화 확산과 안전교육 강화를 위해 관련기관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