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버닝썬 게이트' 철저 수사... 범죄 의혹있으면 YG도 수사

기사입력:2019-03-19 16:42:13
center
제367회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의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의 경찰 수사 확대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 장관은 19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YG엔터를 조사할 필요는 없는가'라는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수사)과정에서 어떤 의혹이 있고 국민적 공분을 살 만한 일이 있다면 대상을 가리지 않고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답변했다.

김 장관은 "국민적인 분노를 경찰이 잘 알고 있다. 지난번 국회 상임위에 출석한 경찰청장이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말과 함께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단순히 버닝썬뿐 아니라 전국의 유흥업소 중심으로 마약·성매매 등 모든 혐의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씨의 귀국 당시 공항에서 긴급체포하거나 휴대전화를 제출받지 않은 연유에 대해서는 "그때까지만 해도 혐의가 특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들었다. (이후) 바로 출두할 날짜를 잡고 (혐의와) 관계된 휴대전화를 제출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