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2주년’ 文 대통령 국정평가, 긍·부정 40%대 후반 팽팽

기사입력:2019-05-09 15:19:46
center
이미지=리얼미터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2주년(10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북한의 동해 단거리 발사체 발사 여파로 지난주 5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47.3%(매우 잘함 22.9%, 잘하는 편 24.4%)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나타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6%p 오른 48.6%(매우 잘못함 36.4%, 잘못하는 편 12.2%)로, 부정평가와 긍정평가가 오차범위(±3.1%p) 내인 1.3%p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5월 7일과 8일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368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8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년 5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2주년(10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북한의 동해 단거리 발사체 발사여파로 지난주 5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47.3%(매우 잘함 22.9%, 잘하는 편 24.4%)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만, 3월 3주차(47.1%) 이후 8주째 40%대 후반을 유지했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금요일(3일) 50.0%(부정평가 45.9%)로 마감한 후, 7일(화)에는 47.3%(▼2.7%p, 부정평가 47.9%)로 내렸다가, 8일(수)에는 47.3%(0.0%p, 부정평가 48.6%)로 전일과 동률을 기록하며 하락세가 멈춘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6.4%(▼3.7%p)로 상당 폭 하락하며 30%대 중반으로 떨어진 반면, 자유한국당은 34.8%(▲1.8%p)로 상승, 4주째 오름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민주당을 이탈한 유권자 포함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결집하며 8.3%(▲2.1%p)로 상승한 반면, 바른미래당은 4.5%(▼0.7%p)로 하락하며 내림세가 지속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 역시 2.1%(▼0.2%p)로 약세가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2년 국정 지지율 최고치는 2017년 5월 4주차의 84.1%(부정평가 10.0%)로 나타났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2013년 9월 1주차 67.0%)보다 17.1%p, 이명박 대통령(2008년 4월 2주차 54.8%)에 비해29.3%p가 높은 것이다. 집권 2년 최저치는 올해 2월 3주차에 기록한 44.9%(부정평가 49.7%)로,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 2년 최저치(2015년 2월 1주차 31.8%)보다 13.1%p, 이명박 대통령(2008년 7월 5주차 16.5%)에 비해28.4%p 높다.

집권 2년 동안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고 80%대 중반에서 최저 40%대 중반으로 변동한 가운데, 집권 초 2017년 5월 3주차(81.6%)부터 2018년 1월 4주차(60.8%)까지 1차 하락기, 2018년 6월 2주차(75.9%)까지 1차 상승기, 2018년 12월 4주차(45.9%)까지 2차 하락기, 이후 현재까지 1차 보합기로 구분할 수 있다.

1차 하락기에는 △새 정부 내각 구성을 둘러싼 인사 논란, △취임 직후부터 2017년 11월말까지 지속된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도발, △2017년 12월부터 본격화된 최저임금 인상 논란과 가상화폐 논란,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 논란 등이 지지층 이탈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1차 하락기에 가장 큰 부정 요인 중 하나로 작용했던 ‘대북 안보’ 이슈가 ‘한반도 평화’ 이슈로 급격하게 전환되면서 2018년 상반기의 1차 상승기가 이어졌는데, 이 시기 △북한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가, △3·5 대북 특사 파견,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6·12 북미정상회담 등이 이어졌고,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압승했다.

하지만 6·13 지방선거 직후부터 12월 말까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제외한 2018년 하반기 거의 전 기간에지지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졌던 2차 하락기가 이어졌다. 이 시기에는 △고용지표를 비롯한 각종 경제지표 악화 보도가 매월 주기적으로 보도되었고, △‘경제 실패·무능·소홀’ 등 야당과 언론의 대정부 공세가 본격화되었다.

이후 올해 1월 1주차부터 현재까지 약 4개월 동안 평균 주간집계 48.2%를 전후하여 대체로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는 1차 보합기가 계속되고 있는데, 이러한 보합세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속적인 ‘경제 활성화, 민생회복’ 행보, △‘김학의·장자연·버닝썬’ 특권층 성 비위 의혹, △5·18, 세월호 망언,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북한의 동해 단거리 발사체 발사, △‘3·8개각 및 이미선’ 인사 논란, △한국당의 새 리더십 구축과 대정부 공세 등 각종 긍·부정적 요인이 맞물리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집권 2주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어제(8일) 실시한 ‘집권 2년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국민평가’ 조사 결과,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57.5%(매우 잘못했음 38.8%, 잘못한 편 18.7%)로, ‘잘했다’(매우 잘했음 16.1%, 잘한 편 20.6%)는 긍정평가(36.7%)보다 크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한 부정(매우 잘못했음 38.8%)이 강한 긍정(매우 잘했음 16.1%)의 두 배를 넘는 가운데, 한국당 지지층에서 부정평가가 90% 이상으로 압도적인 다수였고,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호남을 포함한 전지역,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 노동직과 가정주부, 자영업, 무직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부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부정평가는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 40대 이상에서만 대다수이거나 우세했고, 사무직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정지철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