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전남 고흥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기사입력:2019-05-14 16:26:15
center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14일(화) 전라남도 고흥군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에서 1,181가구에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하고,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왼쪽부터 박만석 남양농협지점장, 박진 한국자살예방협회 사무국장,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이재후 팔영농협 조합장, 김기홍 고흥군 부군수, 송우섭 고흥군의회 의장, 박소언 고흥군보건소 소장, 신영식 남양면 면장)
[공유경제신문 박재준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14일 전라남도 고흥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농촌 지역 농약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을 1,181가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기홍 고흥 부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라남도 고흥군의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은 2015년 37.9명에서 2016년 47.3명으로 급등한 이래 2017년 31.5명까지 감소했으나 전국 평균인 24.3명과 비교했을 때 아직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농약을 사용한 음독 자살률은 23.8%에 이르며 전국 평균인 6.7%의 4배 가까이 되어 전남 고흥 주민들의 충동적인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전남 고흥을 올해 열세 번째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지역으로 선정하고 1,181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하며 지역 사회 전반에 생명존중 안전망 구축에 나섰다.

생명보험재단은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고위험군 지역주민을 발견하는 대로 전문가에게 인계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농약안전보관함 사용 실태를 지속 모니터링해 효율성을 높이도록 했다. 또한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우울감을 보이는 주민을 집중 관리하는 등 농촌 지역 자살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자살예방을 위한 첫 걸음은 우울감과 외로움을 보이는 지역 주민을 재빨리 발견해 그들에게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라며, “생명지킴이를 비롯한 주민 모두가 생명존중문화 확산 및 건강한 지역사회 조성을 위해 함께 힘을 합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4월 전북 정읍을 시작으로 전남 보성, 전남 장흥, 충북 영동 등 총 16개 시군 8,800가구에 보관함을 보급하고 있으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시작한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 자살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해 2017년에는 6.7%(834명)까지 줄어든 바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박재준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