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감정 불매운동, 일본차 판매에도 영향 끼쳐... 렉서스 하락폭 커

기사입력:2019-07-18 11:00:58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자동차 종합 플랫폼 겟차(대표 정유철)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국내 일본차 시장에 미친 여파를 분석, 흥미로운 결과를 발표했다.

일본은 지난 1일 반도체 만드는 데 핵심이 되는 소재의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당장 반도체, 디스플레이가 주생산 품목인 전자업계에 빨간불이 켜진 셈. 이는 또한 국민정서를 건드리며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으로 확산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예약을 취소해가며 일본여행을 접는 건 물론, 일본산 식음료, 의류 등의 구매를 거부하는 식이다.

그렇다면 일본차 시장은 상황이 어떨까? 이 같은 분위기에 일본산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수도 줄어들진 않았을까? 겟차 기업부설연구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직전월과 이달 같은 기간을 비교했을 때 일본산 자동차(토요타, 렉서스, 닛산, 인피니티, 혼다)에 대한 견적 건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전월 동기 총합 2,341건을 기록했던 유효 견적 건수는 이달 같은 기간 1,374건을 기록, 무려 41% 하락한 수치를 보였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가 일본차 시장에도 미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방증이다.

겟차 기업부설연구소 관계자는 "인과 관계의 분석은 필요하지만 일본 자동차에 대한 견적 건수가 급감한 것을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으로 신차 구매 수요가 줄어드는 경향의 하절기에 접어들었다 해도 특별한 감소 요인이 없고, 유독 일본 브랜드에서만 이런 모습을 보인다는 점을 볼 때 그 원인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해석하는 게 여러모로 합리적"이라고 강조하며 “다만, 인피니티의 경우 오히려 증가세로 전환했는데 일부 모델에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적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