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기업 전용 '파이팅코리아카드' 출시

기사입력:2019-07-18 11:09:20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항공 포인트와 출장지원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업 전용 ‘파이팅코리아카드’와 ‘파이팅코리아플러스카드’를 19일 출시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파이팅코리아카드와 파이팅코리아플러스카드는 각각 이용금액의 0.1%, 0.5%를 ‘Air Money(에어 머니) 포인트’로 무제한 적립할 수 있다.

Air Money 포인트는 전 세계 항공사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는 포인트로, 국내 최초로 기업은행과 BC카드가 함께개발했다.

Air Money 포인트는 개인의 주민등록번호로 적립되는 기존의 항공 마일리지와 달리 기업의 사업자번호로 적립되고, 해당 기업 소속 임직원들의 이용금액을 모두 합산해 적립되기 때문에 기업에게 더욱 유리한 포인트 제도라고 은행 측은 밝혔다.

두 카드는 △국제선 항공권 3~7% △국내호텔‧콘도 3~5% △해외여행 3~10% △KTX‧SRT 10% △제주도골프장 그린피 20~50% 할인 등의 출장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파이팅코리아카드는 국내 공항 라운지 연 2회, 파이팅코리아플러스 카드는 전 세계 공항라운지 무제한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파이팅코리아플러스카드의 경우 이용 실적에 따라 에어 머니 포인트 30만점을 적립해주는 바우처서비스와 △국내선 동반자무료항공권 △국내외 호텔 무료 숙박권 △제주지역 렌터카 제공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한다.

‘파이팅코리아카드’ 연회비는 국내외겸용 5천원, 국내전용 3천원, ‘파이팅코리아플러스카드’ 연회비는 국내외겸용 50만원, 국내전용이 49만원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업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항공 마일리지를 대체할 수 있는 혁신적인 포인트 제도를도입했다”며, “국내외 출장이 많은 기업에게 적합한 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