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CSR] 성남시, 공유문화 확산 기업 5곳 선정

기사입력:2019-07-25 10:36:54
[공유경제신문 박재준 기자]
경기 성남시가 민간 기업이나 단체가 소유한 각종 물품과 공간, 재능을 빌려주고 나눠 쓰는 공유문화 확산 차원에서 크리스마스 버드전,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 고큐바테크놀로지㈜, 문화예술공유 플랫폼 이음 협동조합, 사회적협동조합 착한장터 등 5곳을 공유문화 확산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 버드전은 미술 작품이나 미술 재능을 필요로 하는 지역 주민에게 관련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저소득층을 위해 판매한 미술품 수익금을 경기공동모금회에 기탁하는 등 기부문화도 확산하고 있다.
center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은 마을공동체, 문화예술가와 공간을 공유하고, 커뮤니티 분야의 매니저, 강사 등 인적 자원을 연결하는 기업이고, 고큐바테크놀로지는 고령사회 속 노인들의 건강, 돌봄 등에 도움이 되도록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의 매칭을 공유하는 기업이다.

문화예술공유 플랫폼 이음 협동조합은 문화예술 청년, 전문가 등 예술 분야의 인적 자원을 공유하고 있다.

사회적협동조합 착한장터는 사용 가능한 중고물품을 지역주민과 공유하는 기업이다.

박재준 공유경제신문 기자 pjz@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