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품 불매운동, 10명 중 7명이 참여... "불매운동이 일본 수출규제 영향 미칠 것"

기사입력:2019-07-29 15:57:16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응답자는 약 71.7%로 나타났으며, 이중 1.9%는 중단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소비자권익포럼 (이사장 이은영)과 ㈜C&I소비자연구소(대표 조윤미)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소비자참여 및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10명 중 7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불매운동 중인 일본 제품으로는 식품(88.3%), 의류(86.5%), 생활용품(82.6%), 여행상품(73.9%) 등의 순이었다.

또한, 불매운동을 참여하게 된 계기로는 일본의 행태에 분노해서라는 응답이 89.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하지만, 아직 대다수는 일본 제품을 정확하게 구분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일본 제품(브랜드)에 대해 48.6%(매우 그렇다 7.1% + 그렇다 41.5%)가 정확하게 구분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41.6%는 보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제품의 대체제를 찾아본 경험에 대해서는 53.2%가 일부 찾아본 것으로 나타났으며, 모든 제품의 대체제를 찾아본 경험자도 25.7%로 4명 중 1명 꼴로 나타났다. 또, 현재 사용중인 일본제품을 향후 대체할 계획에 대해서는 44.6%가 당장 교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36.9%도 점차 교체할 계획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지로 일본여행을 계획했다 변경했다는 응답자도 12.4%로, 일본여행에서 변경한 대체지는 동남아가 35.5%로 가장 많았으며, 국내도 31.5%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중국(22.6%), 태평양(4.0%), 유럽(3.2%)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응답자 중 다수는 불매운동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했을 때 71.9%(큰 도움 21.9% + 조금 도움 50.0%)가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매운동에 참여 중인 응답자들은 수출규제 조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84.1%(큰 도움 28.7% + 저금 도움 55.4%)로 더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어느 정도 시점까지 지속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44.7%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회복 때까지라고 응답했으며, 경제보복 조치 사과 시까지만이란 응답도 38.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6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7월 25일부터 7월 28일까지 4일간에 걸쳐 온라인 패널 조사로 진행했다. (95% 신뢰수준에 최대허용오차 ± 3.1%p)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