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기부] NH농협은행, 포천시에 '무더위 그늘막' 기증

기사입력:2019-08-07 14:32:54
center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이 7일 포천시청에서 포천시에 「무더위 그늘막」을 기증하고 박윤국 포천시장(왼쪽)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양혜정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7일 포천시(시장 박윤국)에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무더위 그늘막'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대훈 은행장은 '무더위 그늘막' 설치를 위한 비용 32,500,000원(고정형 파라솔 형태의 그늘막 13개 설치 비용)을 포천시에 기증했고, 기증된 '무더위 그늘막'은 유동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등의 장소에 설치되어 주민들이 더위를 피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농협은행은 지역사회 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전국 지자체에 10억원 규모의 '무더위 그늘막'을 지역주민들의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기증해 오고 있다.

이대훈 은행장은 “혹서기에 무더위 그늘막 지원을 통해 지역민과 고객들에게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공간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혜정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