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취준생 10명 중 9명, "해외 취업 의향 있어"

기사입력:2019-09-02 15:13:23
center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본격적인 하반기 공채를 앞두고, 구직자 10명 중 9명은 해외 취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YBM 한국TOEIC위원회가 토익과 토익스피킹 정보 블로그인 토익스토리에 7, 8월 중 방문한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 6,043명을 대상으로 해외 취업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일하고 싶은 국가로 영미권(46.6%) > 유럽권(27.6%) > 아시아권(18%) > 남미권(2.1%) 순으로 조사됐다.

먼저 해외 취업에 대한 질문에 10명 중 9명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기회가 있으면 하고 싶다(78.4%)’, ‘계획이 있거나 준비하고 있다(13.4%)’ 순으로 답변 비율이 높았고, ‘하고 싶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8.2%로 나타났다.

해외 취업을 하고 싶은 국가(중복 응답)의 경우,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6.6%가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등 영미권 국가라고 응답했으며, 이어 △유럽권(27.6%) △아시아권(18.0%) △남미권(2.1%) 순이었다.

한편, 해외 취업을 하고 싶은 이유(중복 응답)로는 ‘해외 경험을 쌓고 싶어서’라는 응답이 3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 복지 및 근무환경이 국내보다 우수해서(29.1%) △국내 취업 시장이 어려워서(20.8%) △외국어 실력 향상을 위해(17.2%)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또한 해외 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이 ‘토익, 토익스피킹 등 영어점수 올리기(63.3%)’라고 답변했다. 그 외 답변으로 ‘교환학생/어학연수 통한 외국 경험 쌓기(16.2%)’, ‘해외 취업 관련 박람회 참여(13.9%)’, ‘해외 취업 대비 스터디 그룹 참여(4.0%)’ 등이 뒤따랐다.

YBM 한국TOEIC위원회 관계자는 ‘국내 취업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해외로 눈을 돌리는 구직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하반기 공채를 앞두고 해외 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