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풍 피해 농가에 추석전 재해보험금 지급... 생계비·학자금 등 지원

기사입력:2019-09-09 09:49:49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8일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소멸한 가운데 정부가 피해를 본 농가에 대한 복구 조치에 나섰다.

재해보험금을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최대한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 정도가 심한 농가엔 생계비와 학자금, 경영자금 등도 지원한다.

피해 복구를 위한 인력과 농기계 등을 최대한으로 지원하고 있다. 병충해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방제 작업도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의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어 피해 발생 상황을 점검하고 농업 부문 피해 복구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5회 연속으로 대책회의를 열어 대응해 왔다.

농식품부가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확인한 결과 역대 5위급 강풍에 따른 벼 도복(쓰러짐), 낙과 등의 피해가 컸다. 이날 낮 12시 기준 전국에서 ▲벼 도복(7516.3㏊) ▲밭작물(콩, 감자, 메밀 등)·채소류(당근, 양배추, 무, 마늘, 가지 등) 침수(3396.3㏊) ▲과실류(배, 사과, 복숭아, 포도 등) 낙과(3192.4㏊) ▲비닐하우스 등 시설 파손(228.7㏊) ▲농경지 유실(2㏊) ▲돼지 폐사(500마리) 등 피해가 발생했다.

농식품부는 과실류 낙과 피해를 본 농가에 재해보험금을 추석 연휴 전 가능한 한 최대한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전국 4571명의 손해평가인력을 총동원, 신고 접수 1일 이내로 보험금 산정을 위한 현장 조사를 마치고 평가가 종료된 농가에 대해선 그다음 날까지 재해보험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7일까지 3719농가, 5762농지에서 신고가 접수됐고 현재까지 210여농가에 대한 손해 평가가 완료된 상황이다.

피해율이 50%를 넘는 농가엔 4인 가족 기준 119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한다. 경북, 읍 지역에선 고등학생 학자금도 44만원씩 지원한다. 피해율이 30% 이상인 농가엔 영농 자금 상환 시점을 연기해주고 이자를 감면해준다. 피해 농가가 희망할 경우 저리로 '재해대책경영자금'도 지원한다. 농가당 피해 면적 경영비의 2배 수준으로 지원되는 이 자금은 고정금리 1.8%에 융자 기간이 1년(과수농가엔 3년)이다. 사과·배 농가엔 ㏊당 2400만원을, 복숭아 농가엔 ㏊당 1700만원을 지원한다.

과수 외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가 피해를 입었을 땐 통상 최종 수확량을 확인한 후 보험금을 지급해 왔지만 농가가 희망할 땐 추정보험금의 50% 수준을 선(先)지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재해보험금 및 복구비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지역 농협과 읍·면 사무소에,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농가는 읍·면 사무소에 피해 여부를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쓰러진 벼의 경우 수확기에 도래한 중·만생종을 중심으로 논물을 뺀 후 4~6포기씩 묶어 이삭 썩음, 수발아(논에서 이삭이 선 채로 싹트는 현상) 등을 최소화한다. 이삭 묶기에 인력이 부족한 경우 쓰러진 반대 방향으로 젖혀준다. 논에서 재배하는 콩 역시 물이 잘 빠지도록 배수구를 정비하고 고랑을 헤쳐 준다.

철저한 방제를 통해 병충해 등 2차 피해도 생기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모든 작물에 배수 관리와 품목별 생육 시기에 맞는 살균제, 살충제, 영양제 등을 혼합 살포한다. 방제를 위한 약제는 농협에서 10~20% 수준으로 할인 판매를 시행한다.

또 비로 인해 습도가 높아지면서 소, 돼지, 닭 등 축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축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오는 10일까지 전국 축산 농장을 일제 소독할 계획이다. 정부는 공동 방제단을 운영하며 방역 차량을 지원하고 생석회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해 농약대(과수류 199만원/㏊, 채소류 192만원/㏊, 인삼 370만원/㏊)와 대파대(과채류 707만원/㏊, 엽채류 469만원/㏊, 인삼 1505만원/㏊) 등을 지원키로 했다. 또 필요할 경우 농기계임대사업소에서 농기계를 우선 지원토록 조치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피해 농작물의 조기 수확, 낙과 수집 등에 농협 영농 작업반, 지자체 자원 인력, 봉사 인력, 군부대 인력 등을 최대한 투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농식품부는 농작물별 대응 요령을 이달 중순까지 농촌진흥청, 지자체, 농협 등을 통해 농업인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한편 농진청에선 병해충 예찰·방제, 과수 잎·가지 찢어짐 피해 사후 관리 등 기술지원단을 운영하며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