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

기사입력:2019-09-09 13:38:10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비롯해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6명의 장관급 후보자를 모두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명된 장관 및 장관급 위원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이다.

6명의 장관·위원장들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배경과 관련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조 장관을 비롯한 신임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