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환 감독,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기사입력:2019-09-16 13:41:22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7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가 장준환 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장준환 감독은 2003년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를 통해 평단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뿐 아니라 모스크바국제영화제, 브뤼셀판타스틱영화제까지 국내외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휩쓸었다. <지구를 지켜라!>는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현재까지도 많은 영화인에게 회자되고 있다.

2017년 하반기 개봉하며 큰 인기를 모은 장준환 감독의 최근작 <1987>은 개봉 전부터 작품의 의미에 공감한 배우들의 카메오 참여가 이어져 관심을 끌었다. 장준환 감독은 <1987>로 올해의 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대종상영화제, 청룡영화상 등 다수의 시상식에서 수상했을 뿐 아니라, 누적 관객 720만 명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 인정받는 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해온 장준환 감독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와 만나 어떠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장준환 심사위원장을 중심으로 영화 <창궐>, <명당> 등 200여 편이 넘는 국내외 영화의 마케팅 홍보를 진행한 홍보사 ‘영화인’의 대표 신유경, 다수의 영화 서적을 집필했으며 최근에는 <방구석1열> 등의 영화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씨네21’ 편집장 주성철, 이탈리아 단편영화 센터와 토리노 단편영화 마켓의 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야코포 께사, 국내에도 개봉한 영화 <팔로우> 등을 제작하며 미국 독립영화계에서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는 레베카 그린이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함께 참여한다.

심사위원들은 예심을 통해 선정된 35개국 54편의 국제경쟁 작품과 15편의 국내경쟁 작품, 그리고 6편의 뉴필름메이커부문 작품 중 최종 수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뉴필름메이커부문은 국내 출품작 중 첫 번째 연출작을 대상으로 하는 부문이다. 올해 경쟁 부문 상금 규모는 총 9개 부문 3,600만 원에 이르며, 시상식은 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장준환 심사위원장과 함께하는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린다.

김지원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