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패스트파이브와 공유오피스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

공유경제로 대표되는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 가운데 금융의 역할 제시 기사입력:2019-09-19 13:22:25
center
이날 행사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과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사진 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19일 패스트파이브(공동대표 박지웅, 김대일)와 공유오피스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패스트파이브 을지로점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양사는 부동산, 금융 등 관련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패스트파이브는 고속 성장하고 있는 공유오피스 시장의 국내 1위 스타트업으로, 2015년 1호점 오픈 이후 현재 1만 2천여명이 입주한 18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내 20호점까지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지난 6월 390억원의 시리즈D 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지속적인 규모 확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유 주거’ 등의 다양한 서비스 확대를 통해 종합 부동산 기업으로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공유경제를 근본적인 경제의 패러다임 변화로 인식하고 그 안에서 금융의 역할을 찾고자 다양한 사업모델을 검토하고 관련 스타트업 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모색해왔다.

특히 조용병 회장이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소비 패러다임 변화와 온라인 플랫폼 확장, 그리고 대규모 투자 연계 등 지속적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공유 경제 사업을 주목하고, 그룹 차원에서 공유비지니스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주문한 바 있다.

이에 신한금융은 지난 7월부터 국내 공유경제를 대표하는 공유오피스 기업인 패스트파이브와 사업적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

또한, 이미 그룹사인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을 통해 60억원을 패스트파이브에 투자하는 등 공유경제 시장에서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 및 혁신기업과의 상생 모델 발굴을 위한 그룹 차원의 투자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신한금융와 패스트파이브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공유경제 관점에서 금융소비자와 상생하고 신한금융의 지속가능 성장 동력을 확장하기 위해 크게 세 가지 부문에서 각 그룹사별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금융 서비스 부문에서 신한은행과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패스트파이브에 입주한 기업과 임직원 대상으로 고객 관점에서 최적화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금융 뿐 아니라 비금융을 넘나드는 다양한 지원 방안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그리고 패스트파이브의 강점 영역인 부동산 부문에서는 신한리츠를 중심으로 임대차 및 투자 전반의 사업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다. 더불어 신한금융이 보유한 부동산을 활용해 사회공헌 공간을 구축하고, 이에 대한 운영을 협업하는 등 CSR 연계 사업도 함께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지난 4월 출범한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통해 혁신금융 추진에 속도를 더하고 있는 신한금융은 투자 부문에서 국내 대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과 연계해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은 물론 혁신성장 관점에서 패스트파이브 입주기업 대한 투자와 함께 혁신기업 발굴에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및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한리츠운용 남궁훈 사장, GIB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이 참석해 패스트파이브 입주 기업 CEO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입주기업 CEO들은 공유오피스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신한금융에 바라는 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신한금융과 패스트파이브가 함께 만들어 갈 공유경제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 관점의 새로운 Value를 제공하는 공유경제 사업모델은 금융업에 있어서도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며, "신한금융은 변화되고 있는 경영 환경과 트렌드에 대응해 공유경제 기업과 상생하는 협업체계를 계속해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