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융투자, 내달 1일까지 DLB∙ELB∙ELS 3종 판매

기사입력:2019-10-28 13:40:18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DB금융투자(대표이사 사장 고원종)는 11월 1일까지 기타파생결합사채(DLB),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ELS) 3종의 상품을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원금지급형 상품인 DLB, ELB는 각각 최소 연 2.7%, 연 2%의 수익을 지급하도록 설계됐으며, 올해 최초로 DB금융투자 계좌를 개설하는 신규고객에게 제공한다.

‘마이 퍼스트 DB DLB 제30회’는 양도성예금증서(CD) 91일물 최종호가수익률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3개월 만기 상품으로 만기평가가격이 10% 이상이면 세전 연 2.71%의 수익을 지급하고, 10% 미만인 경우에도 세전 연 2.7%를 지급한다.

‘DB 세이프 제505회 ELB’는 KOSPI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1년 만기 상품으로 평가기간 동안 KOSPI200 지수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115%를 초과하여 상승한 적이 없으며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00% 초과 115% 이하인 경우에는 최대 5%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115%를 초과하여 상승한 적이 있거나 만기평가가격이 100% 이하인 경우에는 2%의 수익을 지급한다.

‘DB 해피플러스 파생결합증권(ELS) 제2128회’는 KOSPI200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상품으로 4개월 주기 자동조기상환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자동조기상환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95%(4개월), 90%(8,12개월), 88%(16개월), 85%(20,24개월), 80%(28개월), 75%(32개월) 이상이면 원금과 세전 연 6%의 수익이 지급된다. 또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 대비 65% 이상이면 원금과 세전 18%(연 6%)의 수익이 지급된다. 다만 만기평가가격이 65% 미만이면 기초자산의 하락률에 따라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