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김빈우, 막내아들 전원 역대급 마트 먹방 퍼레이드

기사입력:2019-11-27 12:00:00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
탤런트 김빈우가 아들 전원과 함께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26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가 둘째 아들 전원과 함께 마트 시식코너에서 최고의 먹방 모습을 선보이며 웃음과 함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빈우는 둘째 아들 전원과 함께 마트에 장을 보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 매 방송마다 치명적은 미소와 음식 앞에서는 침샘을 자극하는 먹방을 선보여 동영상 조회수 16만 뷰를 기록한 전원은 마트에 들어서자마자 눈을 반짝이며 엄마 김빈우와 음식을 번갈아 보는 모습으로 먹방 시동을 걸었다.

겨울 가족 보양식을 준비하기 위해 마트에 온 김빈우는 채소와 해산물을 사는데 여념이 없지만, 아들 전원은 시식코너 음식 냄새에 식심이 요동, 카트를 진두지휘하며 시식코너 먹방의 시동을 걸었다.

김빈우의 둘째 아들 전원은 고구마를 보자 마자 전매특허 미소를 선보이며 놀라운 먹방을 선보였으며, 이를 시작으로 감자전과 만두까지 시식코너 도장 깨기를 완벽하게 클리어 하는 모습으로 전원의 개 월수를 의심하는 MC 이휘재는 “12개월 차 아기가 맞냐”며 재차 확인까지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김빈우의 둘째 아들 전원은 시식코너 앞에서도 확고한 개인 취향을 보여주었으며, 입맛에 맞는 음식은 손에 쥐고 놓지 않는 음식에 대한 집념으로 마트에서의 사랑을 독차지 해 최연소 먹방 베이비로 등극했다.

또한 영유아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찾아간 병원에서는 소아비만 가능성 이야기를 듣고 놀라움을선사했지만, 키, 몸무게, 머리둘레 등 모두 최상위 발육상태로 김빈우, 전용진 부부는 물론 시청자들과 스튜디오 패널들까지 모두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김빈우는 겨울을 맞아 가족들을 위한 보양식으로 전복솥밥, 잡채, 굴전 등 다양한 음식을 순식간에 준비해 아내의 맛 공식 빈쉐프의 면모를 보여주며 슈퍼맘임을 인증했다.

김빈우 가족은 매 방송마다 연년생을 키우는 육아 이야기와 가족의 힘들었던 이야기를 솔직하고 진솔하게 털어놔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과 뜨거운 응원을 받았으며, 첫째 딸 전율의 애교와 둘째 아들 전원의 먹방으로 아내의 맛 공식 힐링 가족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김빈우는 최근 뷰티, 패션, 라이프 스타일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사 린브랜딩과 계약 후 커머스 에디터로 변신해 일상·육아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건강하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등 본인이 알고 있는 정보를 솔직하고 진솔하게 공유해 비슷한 고민을 가진 팬들의 공감을 얻으며 파워 인플루언서로도 자리매김했다.

김지원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