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2019-12-06 14:39:09
center
6일 여의도 기술보증기금 서울사무소에서 최현숙 기업은행 여신운영그룹 부행장(가운데),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왼쪽), 위광복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 본부장(오른쪽)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6일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회장 신장철)와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소재·부품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로부터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지원을 받은 기업 중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기업으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를 통해 결정된다.

기업은행은 대상 기업에게 기보의 보증서를 담보로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대출 금리를 최대 1.3%p 감면한다. 기보는 보증서를 발급하고, 보증료를 연 0.3%p 감면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소재·부품 기업에 대한 지원은 수출규제 대응을 넘어 기술독립 강국으로 발전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며, “이들 기업이 혁신적인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