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생산·소비·투자 동반 상승, "내년 경기 상황 반등할 것…증가폭 중요"

기사입력:2019-12-30 09:19:30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향후 경기 상황에 대한 흐름을 보여주는 선행지수가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지난달 생산, 소비, 투자 등 주요 지표가 한 달 만에 모두 증가세로 돌아서며 반등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1월 전(全) 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2개월 연속 내림세였다가 3개월 만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선행지수는 향후 3~6개월 후 상황을 보여주니까 향후 전망은 선행상으로는 좋고, 동행은 아직 횡보하는 모습"이라며 "전반적으로 외부에서도 내년 상반기나 1분기에 경기 상황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는데 (반등) 폭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업 생산이 전월보다 1.4% 증가하면서 산업생산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운수·창고(-0.7%) 등에서 감소했으나, 도소매(3.0%)는 11월 '코리아 세일 페스타' 등 다양한 쇼핑할인행사로 금융·보험(2.1%)도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보다 0.5% 줄었다. 반도체(9.3%)는 서버용 D램 등 고성능 메모리반도체 생산이 늘면서 크게 증가했으나 대형승용차 등 완성차와 자동차 부품 생산 감소로 자동차(-7.5%)가 줄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반도체는 30.9%가 증가했지만 자동차(-11.2%), 전자부품(-15.6%) 등이 하락하면서 0.3% 감소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0.9% 감소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2.9% 증가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전월에 비해 1.5%포인트(p) 하락한 71.8%로 나타났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액지수는 3.0% 늘었다. 날씨의 영향 등으로 동절기 의류 수요가 증가하면서 의복 등 준내구재(5.6%)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11월 코세페 기간 대규모 프로모션 등으로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화장품 등 비내구재(1.9%)와 승용차 등 내구재(3.4%) 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소매업태별 판매는 전년동월대비로 전문소매점(-4.9%), 슈퍼마켓·잡화점(-3.1%)은 감소했으나, 무점포소매(11.7%), 면세점(40.1%), 승용차·연료소매점(4.7%), 편의점(5.8%), 백화점(4.1%), 대형마트(3.8%)는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컴퓨터사무용기계 등 기계류(-0.3%) 투자가 줄긴 했지만 운송장비(4.6%) 투자는 크게 증가해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0.9%) 투자는 줄었고, 항공기 등 운송장비(2.2%) 투자가 늘어 보합세를 나타냈다.

국내기계수주는 전기업 등 공공 및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등 민간에서 모두 늘어 전년 동월 대비 23.6% 증가했다.

다만,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은 1.8% 감소했다. 토목(1.0%)은 증가했으나 건축(-2.9%) 공사실적이 줄었다. 공장이나 창고, 사무실·점포 등 비주거용 건축 공사 실적이 감소한 탓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현재 경기 상황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 변동치는 전월대비 0.1p 하락한 반면, 향후 경기 상황에 대한 전망이 가능한 선행지수 순환 변동치는 0.4p 상승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max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