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CSR] 서대문구, '100가정 보듬기 사업' 600호 결실... 결연가정에 희망 선물

기사입력:2020-01-06 13:00:27
center
서대문구 문석진 구청장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복지사각지대 가정을 개인후원자, 사업체, 종교단체 등과 연계하는 사업이 지난해 12월 31일 600호 가정 결연의 결실을 이뤘다고 6일 밝혔다.

지금까지 100가정 보듬기 누적 후원금은 34억원에 달한다. 600호 결연의 후원자는 연세대학교 의료원이다. 이들은 500만원을 기부해 저소득 가정에게 매월 20만원씩 2년간 후원할 예정이다.

연세대학교 의료원 윤도흠 원장은 "작은 나눔이 지역사회 내 기부 확산과 서대문구만의 특별한 나눔문화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00가정 보듬기 사업은 생계비, 의료비, 교육비 등 금전적 지원뿐 아니라 전문사례관리사의 체계적 관리를 통해 결연 가정에 내재된 복합적 문제를 해결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후원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자동이체로 대상 가정에 바로 전해진다.

서대문구의 동주민센터, 복지기관, 학교, 주민 등이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추천하면 심의를 거쳐 '100가정 보듬기 사업'의 수혜대상이 될 수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기부자에게는 사회공헌의 기회를, 결연가정에는 자립의 희망을 주는 이 사업을 새해에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max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