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마스크 배분공정성↑… TK지역 우선 공급" 추경 10조 이상

기사입력:2020-03-04 09:59:01
center
당·정·청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마스크 주말 생산을 독려하고 수출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당정청이 코로나19 마스크 수급 대란과 관련 이를 해결하기 위해 주말 생산을 독려하고 수출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4일 오전 7시 국회에서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를 열어 마스크 대란 사태 해결 방안과 소상공인 및 대구·경북 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은 "마스크에 대해서는 훨씬 더 비상하게 대처해야겠다"며 "코로나19 마스크 대란 사태 대처를 위해 생산과 배분 공정성을 늘리고 대구·경북 지역과 취약계층에 우선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야 한다. 그래도 공급이 부족하므로 배분의 공정성을 높여야 한다"며 "마스크를 사기 위한 줄서기가 없어지게 해야 한다. 그런 바탕 위에서 수요를 줄이는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배분의 공정성을 높인다고 하더라도 의료진과 취약계층 및 대구·경북 등에 대해서는 우선공급이 필요하다는 것을 국민께 설명 드리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는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 극복에 대한 긴급지원과 민생경제지원을 위해 이미 20조원 규모의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어 10조원 이상 규모의 추경안을 마련해 오늘 국무회의에서 확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마스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모든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며 "수출 물량을 거의 없애거나 주말 생산라인 가동을 독려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중복 구매를 막고 줄서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국민의 의약품 정보 확인 공유 대상에 마스크도 포함시켜 관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