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단 한 명도 예외 없다...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에 지급"

기사입력:2020-04-06 15:25:34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과 관계없이 전 국민에게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소득 하위 70%에게 지급할 방침이었던 긴급재난지원금을 확대하자는 것.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단 한 명의 국민도 예외없이 모두에게 지급되는 게 그 취지를 더 잘 살릴 수 있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국민을 소득이나 자산으로 구분해서는 안 된다"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은 국민 모두에게 지급돼야 하며, 이를 위해 국회가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닌 긴급재난 대책"이라며 "지역과 관계없이 소득과 관계없이 계층도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쯤은 제대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이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보여줄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사업을 위한 추경안을 제출하면 전 국민 확대를 위해 야당과 협의할 것"이라며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하면 정부 역시 지체 없이 수용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액수나 방식을 정하지는 않은 만큼, 이를 위한 당정 협의는 총선 후에 열릴 예정이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급액에 대해서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70% 기준에 소요 비용이 9조1000억원 정도였다면 100% 다 할 경우에는 13조원 내외로, 4조원 안 되게 추가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