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대면 산업·5G+융복합 사업 등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방향 제시

기사입력:2020-05-07 15:27:02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의 방향성이 제시됐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비대면화가 이뤄지자 디지털 기반의 경제혁신 가속화 및 일자라 창출을 추진한 것.

5G 네트워크 고도화와 인공지능(AI) 인프라 확충 등을 담은 뉴딜 프로젝트는 일자리 창출이라는 목적도 있다.

정부가 내놓은 뉴딜 추진 방향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데이터 경제 가속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활용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데이터 ▲수집 ▲개방·결합 ▲거래▲활용 등 전(全) 주기 인프라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비금융정보 기반 신용평가업 도입 의료데이터 활용전략 및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SOS팀 운영, 제조데이터 수집·저장센터 구축, AI 기반 상권분석정보 제공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달 내 한국판 뉴딜 관련 세부사업을 검토해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발표 때 발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심한 경제침체 극복 및 구조적 대전환 대응이라는 이중 과제에 직면한 상황에서 그 필요성이 대두됐다"며 "여기에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비대면 수요의 급증으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가속화 ▷저탄소 친환경 경제에 대한 요구 증대 ▷경제 사회구조 대전환과 노동시장 재편 등의 변화가 일어난 것도 해당 정책이 대두되는 배경이 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