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장애인시설 환경개선 등 사회공헌 활동 펼쳐

기사입력:2020-09-24 14:52:46
center
[공유경제신문 박동훈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울산지역 장애인시설의 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24일 울산참사랑의집에서 '시설 개선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사회공헌기금 3800만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현대중공업 차주호 사회공헌팀장, 울산참사랑의집 김병수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달한 후원금은 시설 내 노후화된 냉·난방기기를 교체하는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2007년 개원한 울산참사랑의집은 가정에서 생활하기 어려운 성인 지적장애인이 주거하는 시설로, 현재 57명의 장애인이 생활하고 있다.

최근 시설 냉·난방기기의 노후화로 고장이 빈번히 발생하면서 시설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울산참사랑의집 김병수 원장은 "바깥 활동이 쉽지 않은 지적 장애인들은 많은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후원으로 보다 쾌적하고 안락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지역의 소외된 곳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초 그룹 임직원들이 급여 중 1%를 기부해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설립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 4월 지역 농어민을 돕기 위한 농수산물 구입 캠페인을 시작으로 5월에는 지역 독거 어르신들에게 밑반찬과 식사를 제공하는 1%나눔진지방을 개소했다.

이어 6월 보행 보조기구인 실버카 100대 기부, 7월 울산양육원 후원금 전달과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 지원 등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박동훈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