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6년 연속 오픈마켓 부문 1위

기사입력:2021-02-26 08:46:06
center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11번가(사장 이상호)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주관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조사에서 6년 연속 오픈마켓 부문 1위에 선정됐다.

11번가는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환경 속에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다양한 공헌활동을 주도해온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또한 ▲인재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 및 교육 ▲우수한 직원 복리후생 및 근무 환경 ▲환경친화적 경영 ▲기업선호도 ▲재무 건전성 ▲경영자산 활용도 등 총 12가지 세부 평가 항목에서 고루 좋은 점수를 얻었다.

11번가는 코로나19의 빠른 극복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 마스크를 지원하고 중소 협력사∙납품업체에 50억원 규모 대금을 조기 지급한 데 이어 지역 농어민, 소상공인, 대학생 창업가, 사회적 기업 등의 온라인 판로 개척을 위해 지자체 등과 협업한 기획전을 꾸준히 선보이며 ‘착한 소비’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활동도 이어왔다. 코로나19로 학교 급식이 중단되었던 상황을 고려, 사회공헌 플랫폼 ‘행복얼라이언스’와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결식 우려 아동 100여명에게 5개월 동안 총 1만 1,000끼의 도시락을 지원했다. 또 국내 위기아동 지원을 위해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기부 캠페인을 진행해 판매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다.

‘상생’을 위한 혁신 서비스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11번가는 현재 업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으로 판매자에게 판매 대금을 정산하는 ‘빠른 정산’ 서비스를 제공해 판매자들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돕고 있다. 지난해 10월 업계 최초로 ‘빠른정산’을 도입한 후 지금까지 2만 2천명 이상의 판매자가 혜택을 받았다. 최근엔 우체국과 협업해 발송 물량이 적은 중소 규모 판매자에게 합리적인 계약단가를 제공하는 ‘상생 택배’ 서비스를 선보였고, 비닐 테이프를 없앤 친환경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해 ESG경영에 동참하고 있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과 판매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혁신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면서 “11번가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