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자회사 ABA금융서비스에 49억 추가 출자

기사입력:2021-06-30 11:20:09
center
사진=ABL생명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ABL생명은 자회사형 GA인 ABA금융서비스에 49억원의 추가 증자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ABA금융서비스의 자본금 규모는 189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번 추가 증자는 GA시장에서 차별화된 전략으로 안정적 조직 체계와 선도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ABA금융서비스에 성장 드라이브를 걸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

ABA금융서비스는 지난 2019년 1월 출범한 ABL생명의 자회사형 GA로, 현재 5개 본부와 25개 지점의 영업망을 갖추고 있다.

출범 당시 1억6000만원이던 초회월납 실적은 올해 3억원대로 증가했고 FA 역시 400여명에서 850여명으로 늘었다. 설립 2년 6개월여 만에 실적, 조직 모두 두배 가량 성장한 셈이다.

이는 ABA금융서비스의 경쟁력 있는 수수료 체계, 영업관리자 경력 개발 프로그램,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한 가망고객 DB 제공 프로그램, 업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영업 지원 플랫폼 지원 등에 기인했다.

ABA금융서비스는 현재 생명보험사 7개, 손해보험사 9개과 제휴를 맺고 있으며, 향후 제휴 보험사를 지속적으로 늘려 고객의 상품 선택권 확대와 FA의 영업 효율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타사 대비 강점인 가망고객 DB 제공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하고 디지털 영업지원 시스템을 고도화해 비대면 청약 허용에 따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ABA금융서비스 신완섭 대표는 “회사 출범 2년 6개월만에 실적, 조직 모두 두배 가량 증가했다”며 “특히 초년도 수수료 제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보호법, 금융소비자보호법 등 영업 환경 변화에 따라 GA시장 성장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타 GA와의 합병이나 인수없이 자체적인 영업 규모 확대를 통해 이룬 성과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증자와 모회사인 ABL생명의 신뢰에 힘입어 대형 GA로 성장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