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보험, ‘(무)연금지급형양로보험’ 출시

기사입력:2021-07-01 12:25:53
center
사진=푸르덴셜생명보험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푸르덴셜생명보험(대표이사 사장 민기식)은 사망보장과 노후연금을 동시에 준비할 수 있는 ‘(무)연금지급형양로보험’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무)연금지급형양로보험’은 계약 체결 시 연금지급형태에 따라 ▲(무)푸르덴셜 100세 만족 연금보험과 ▲(무)푸르덴셜 연금보험으로 구성된다.

이 상품은 경제 활동기에 예기치 않은 사고를 대비한 사망보험금과 은퇴 후 노후연금을 동시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무)푸르덴셜 100세 만족 연금보험의 경우 피보험자가 100세 이전 사망 시 남은 연금액 수령이 가능해 유가족의 생활비와 상속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이 상품은 확정된 연금액을 제공해 불확실성을 줄였다. 사망보장기간 동안 연복리 2.25%(연금지급기간 연복리 1.0%) 예정이율로 보증해 안정적인 노후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상품의 가입금액은 3000만원부터이며, 만기에 따라 만 15세부터 5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가입 시 선택할 수 있는 연금개시연령은 5년 단위로 55세부터 70세까지다.

푸르덴셜생명보험 관계자는 “사고나 질병 뿐만 아니라 길어진 노후에 대비하기 위해 사망보장과 노후연금을 모두 대비할 수 있는 상품을 기획했다”며 “확정된 예정이율을 반영한 상품을 개발하여 고객들이 보다 안정적인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상품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푸르덴셜생명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