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시멘트,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 최우수 사업장 환경부장관상 수상

기사입력:2021-07-21 13:47:54
center
이상천 원주지방환경청장(왼쪽), 김영환 한라시멘트 경영지원본부장. 사진=한라시멘트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라시멘트가 환경부로부터 '2020 1사 1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 최우수 사업장으로 선정돼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한라시멘트가 그간 꾸준히 추진해 온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윈에 있어 지난 2020년 한해 동안 시행된 사업에 대한 평가를 통해 이뤄진 것이다.

1사 1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은 대규모 개발 사업으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지 복원을 위해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2012년부터 관내 주요 제조업체들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2018년 아세아시멘트의 자회사로 편입된 한라시멘트는 프랑스 라파즈 그룹 소속이던 2014년 원주지방환경청으로부터 환경영향평가 협의사업장으로 선정된 이후 1사 1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에 파트너로 동참하고 있다.

사업은 한라시멘트가 추진해 온 ‘개발과 복원을 동시에 추구’하는 환경경영과 그 맥을 같이 하는 프로젝트다. 한라시멘트는 환경영향평가 협의사업장으로 선정되기 전인 2013년부터 붉은점모시나비 서식지 복원을 시작으로 자사 석회석 광산 복구지 등지에서 원앙, 소쩍새, 하늘다람쥐, 날개하늘나리, 개병풍 등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개체 및 서식지 복원과 모니터링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2017년에는 원주지방환경청, 강원도 자연환경연구공원과 ‘석회석 광산의 생태계 회복을 위한 멸종 위기종 복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매년 석회석 광산 내 광산 생태복원지역에서 원주지방환경청, 강원도 자연환경연구공원 등과 함께 민·관·공 합동 멸종위기 야생식물 복원 행사도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 행사는 6월 18일에 있었으며, 행사를 통해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날개하늘나리 50본을 식재한 바 있다.

한라시멘트 광산 복원 담당자인 김학성 대외협력팀 부장은 “개발과 자연 보전을 동시에 생각하는 것이 한라시멘트가 추구하는 환경경영의 전제”라며 “멸종위기종 복원사업은 이를 위한 실질적 노력 중 하나인 만큼 최근 ESG 정책 지원을 위해 ‘ESG 경영협의회’를 신설하는 등 본격적으로 ESG 경영을 선언한 모회사 아세아시멘트와도 함께 다방면으로 환경 프로그램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