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565억 달러...전년비 21.5% ↑

기사입력:2021-07-21 14:16:02
center
사진=중기부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화장품, 의약품, 반도체·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이 수출 호조를 주도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1일 2021년도 상반기 및 2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을 분석해 발표했다.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1.5% 증가한 565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0년 통계작성 이래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다.

지난해 11월 이후 중소기업 수출이 8개월 연속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이상의 성장세를 시현했다.

특히 최근 3개월 연속 30% 내외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면서 2분기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31.7% 증가한 295억달러로 분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품목별로는 20대 품목(전체 수출비중 50.7%)이 27.1%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시대 특징이 반영된 품목의 호조세가 지속되는 양상을 보였다.

화장품은 전년동기대비 17.1% 늘어난 27억1000만달러로를 수출해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주요국(미·중·일)과 신흥국(베·러)으로 수출을 확대했다.

또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항원·항체검사기반) 수출 확대에 따라 의약품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224.9% 증가한 19억8000만달러로 크게 늘었고,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대로 자동차부품 수출도 전년동기대비 26.1% 증가한 21억2000만달러 달러로 대폭 증가했다.

중화권(중국, 홍콩, 대만)을 중심으로 반도체(15.0억달러, 전년동기대비 45.5%↑) 및 반도체제조용장비(18억8000만달러, 전년동기대비 21.5%↑)의 수출도 크게 늘었다.

국가별로는 주요 10개국(수출비중 69.0%) 수출이 19.4% 증가했다. 특히 미국·독일 수출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자동차부품과 인테리어 수요 증가에 따른 플라스틱 제품 수출 호조 등으로 4월부터 수출이 두자릿수 증가하며, 전년동기대비 15.0% 늘어난 69억8000만 달러로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독일도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로 의약품, 기타정밀화학제품 등의 수출이 급증해 4월(두자릿수 증가)을 제외하고 1~6월 수출 모두 세자릿수 증가하며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수출방식을 보면 온라인 수출은 2020년 1월부터 18개월 연속 두자릿수 이상 증가를 지속하며 전년 수출액(7억3000만 달러)의 77%를 6개월만에 달성했다.

주요 특징으로는 수출품목이 화장품(비중 38.7%), 의류(비중 16.7%) 등 한류와 연관된 소비재에 집중되고, 수출대상국가도 일본(비중 52.4%), 중국(비중 18.1%), 미국(비중 17.7%) 등 글로벌 온라인몰이 발달한 국가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중기부 오기웅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 극복 기대감으로 중소기업 수출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중소기업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유망업종 중심으로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이번 추경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물류 애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