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자녀보험 ‘마이 리틀 파트너’ 출시

기사입력:2021-07-26 12:15:30
center
사진=삼성화재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자녀보험 신상품 '마이 리틀 파트너'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상품은 태아부터 30세까지 가입 가능한 상품으로 보험기간은 30년, 40년, 50년까지 선택 가능하다. 만기 이후에도 자동 갱신을 통해 100세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 자녀보험 '마이 리틀 파트너'는 태아 가입 시 아토피 진단, 인공와우이식수술 등의 특약을 신설하며 보장을 확대했다. 또한 질병입통원수술비 등의 담보에서 선천성질환에 의한 것도 보장받을 수 있는 담보도 신설했다.

태아보험을 가입하는 산모를 위한 보장도 확대했다. 임신기간 적지 않은 산모가 걱정하는 임신성 당뇨, 태반조기박리 진단에 대해서도 각각 최대 30만원과 100만원을 보상한다.

납입면제 확장형 상품도 새롭게 선보인다. 갱신 이후에도 갱신 전 납입면제 혜택을 그대로 적용 받을 수 있다. 통상 납입면제 사유가 발생하면 갱신 전까지 납입면제를 적용받더라도 갱신 이후에는 보험료를 재납입해야 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태아부터 30세까지 자녀보험 가입을 원하는 다양한 고객을 위해 특약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보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상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홈페이지 및 R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