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소외계층 위해 '이웃사랑 쌀' 기부

기사입력:2019-01-23 11:10:34
center
우리금융그룹은 23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당종합사회복지관에서 '이웃사랑 쌀 전달식'을 가졌다. 최동수 우리금융지주 부사장(사진 왼쪽)이 오대일 신당종합사회복지관 관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우리금융지주 출범 및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 축하 때 들어온 쌀 3,400kg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 중구 소재 신당종합사회복지관 등 3곳의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4일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이 끝난 직후 손태승 회장은 지주 출범 및 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 축하 쌀을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에 우리금융그룹은 이 날 오전 최동수 우리금융지주 부사장이 직접 신당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오대일 관장에게 ‘이웃사랑 쌀’을 전달했으며, 나머지 2곳의 사회복지기관에도 전해졌다. 각 복지기관은 설 명절을 맞아 지역의 독거노인과 저소득 가정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쌀을 배부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의 오늘이 있기까지 한결같은 신뢰와 애정을 보내주신 국민과 고객께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함으로써 국민과 고객께 더 큰 희망과 더 큰 행복으로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8일 설 명절을 맞아 제철과일, 간편식 등 기초먹거리로 구성된 ‘우리희망상자’를 만들어 서울시내 독거노인과 저소득가정 등 소외계층 2,300가구에 전달했으며, 2월부터 3월말까지는 전 계열사 국내외 영업점이 참여하는 대대적인 사회공헌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지원하는 참신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